장편야설
현금 바둑이 맞고 홀덤

첫스포츠 미적시100%환급

丹스포츠&카지노 신규30% 
후불제 정품 비아그라 
세이프카지노 바카라대회

입플30%@ 메이저토토 

(불륜야설) 친구부인과의 썸씽 - 1부

작성자 정보

  • 해피데이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지금부터 제가 써 내려가는 이야기는 80%의 실화와 20%의 허구가 합쳐진 야설 입니다.

등장하는 인물들은 사실이기에 가명으로 올리니 양해해주시고 끝까지 읽어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등장인물

식당 사장(친구) : 37세. 이 수재(남)

경기도 팔당 (제수씨) : 33세. 윤 혜진

식당 아주머니 : 45세. 김 여진

식당 알바 : 21세. 최 동수

자영업(도매업) : 37세. 김 혜성


2005년 9월쯤이었다. 그렇게도 무더웠던 여름의 기운이 차츰 사라져 가고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가을의 문턱에 성큼 다가온 어느 날 오후였다.

일을 마치고 천천히 집으로 돌아오는 길에 전화벨이 울렸다.


혜성 : 네. 여보세요.

수재 : 야 ~~ 나다. 수재

혜성 : 어 ~~ 그래..어쩐 일이냐? 난 지금 집에 들어가는 길인데.

수재 : 있다가 게임 할 거지?

혜성 : 응. 오늘은 업 좀 해야지. 손님은 많냐?

수재 : 아니 이제 대충 손님 빠지고 문 닫으려고.

혜성 : 그래. 집에 들어가서 샤워 좀 하고 게임 접속할 테니 30분 후에 보자.

수재 : 응. 이따 보자. 뚜우우~~~


수재와 나는 온라인 게임을 하다가 알게 된 친구이다.

서로 나이가 갑이다 보니 게임상에서 만나자마자 서로 말을 트고 지내다가 지역도 그리 머지않아 친구가 된 것이다.

아직 그 녀석이 하는 식당에는 가보지 않았지만 내가 자영업을 하다 보니 수일 내에 한 번 들려야겠다고 생각은 하고 있었다.

게임상에서 만난 친구가 세 녀석인데 나머지 놈들은 지역도 멀고 해서 가끔 통화만 하고 지내지만, 수재 녀석이 하는 식당은 집에서 1시간 정도 거리라 시간만 되면 언제든 갈 수 있어서 더욱더 친밀감이 느껴지는 듯했다.


나는 집에 들어와 간단히 샤워를 하고 세탁기를 돌려놓고 대충 정리를 마치고 컴을 부팅시켜 게임에 접속했다.

친구등록 쪽을 보니 이미 녀석은 접속한 상태였다.


혜성 : 아예 출근 도장을 찍어라. ㅋㅋㅋ

수재 : ㅋㅋㅋ

혜성 : 오늘은 업 좀 하고 돈 되는 아이템 좀 묵어야겠다.

수재 : 좋은 거 나오면 나도 좀 줘라.

혜성 : 너도 던전에서 뭐 좀 나오면 바로 호출해.


우린 간단한 채팅을 하고 두어 시간 정도 침묵 상태로 들어갔다.


수재 : 야. 뭐 좀 나오냐?

혜성 : 나오긴 개뿔..ㅡ.ㅡ 머니만 우라지게 쓰고 있다.ㅡ.ㅜ

수재 : 쩝. 오늘은 날 샜나 보다. 일찍 잠이나 자야겠다.

혜성 : 그래 나도 내일 출근하는데 그냥 누워 자자. ㅋㅋ

수재 : 내일은 어느 쪽으로 장사 나가냐?

혜성 : 춘천 쪽으로...

수재 : 야. 춘천 일보고 시간 나면 식당으로 한번 와. 얼굴 좀 보자. 와서 밥이라도 먹고 가.

혜성 : 그래. 일 빨리 끝나면 내가 전화하고 갈게. 안 그래도 한번 가려고 생각했다.

수재 : 응. 어서 푹 자고 내일 전화해라.

혜성 : 그래 너도 잘 자고. 낼 보자. 뚜우우~~~


전화를 끊고 나서 나는 커피 한 잔을 마시며 내일은 일을 일찍 끝내고 한번 들려봐야겠다고 생각하고 담배 한 대 피우고 잠을 청했다.


다음 날 아침. 그리 나쁘지 않은 컨디션으로 차를 몰고 영업을 하러 길을 나섰다.

점심을 먹고 나니 약간 졸린 듯하여 차를 한적한 곳에 주차를 해놓고 내려서 간단한 스트레칭으로 졸음을 쫓고 있는데 전화가 왔다.


혜성 : 네..여보세요.

수재 : 밥 먹었냐?

혜성 : 지금 막 묵고 담배 한 대 피우고 있다. 날씨가 좋으니 약간 졸리네..ㅎㅎ

수재 : 오늘 일 끝나고 올 거지?

혜성 : 알았다 팔당 어디쯤이냐?

수재 : 미사리 카페 쪽에서 퇴촌 가는 방면이야. 근처 오면 다시 전화해.

혜성 : 그래. 대충 알 것 같다. 일 끝나고 보자.

수재 : 울 와이프가 너 온다고 하니까 맛난 거 해준다고 아까부터 준비하더라.ㅎㅎ

혜성 : 이론. 황송할 때가. 그래. 일 끝나고 꼭 갈게. 이따 보자.


간단한 대화를 마치고 남은 매장을 둘러보니 어느덧 4시가 다 되어 갔다.

나는 일을 빨리 마치고 친구 식당 쪽으로 핸들을 돌렸다.

팔당 근처에 와서 친구에게 대충 위치를 물어보고 이내 수재가 하는 식당에 도착했다.


수재 : 하하 !! 어서 와라 반갑다.

혜성 : (악수를 하며) 이렇게 보니 더 반갑다.

수재 : 인사해 울 와이프다.

혜성 : 안녕하세요 ^^

제수씨 : 안녕하세요 ^^ 애들 아빠가 혜성 씨 며칠 전부터 오신다고 하고서는 안 오시길래 적잖게 실망했었어요.^^

혜성 : 죄송합니다 ^^ 일에 취해있다 보니 자꾸 늦춰졌네요 ^^

수재 : 게임에서만 상대하다 이렇게 실로 보니 매치가 안 쨈? ㅋㅋ

혜성 : 그러게. 너도 상상과는 많이 다르네 ^^


식당이라 해서 답답한 실내인 줄 알았는데 정면으로는 팔당 저수지가 보이고 넓은 주차장에 10개의 룸과 여름에는 야외 개울가에서 상을 차릴 수 있게 만들어 놓은 것이 답답한 가슴을 확 뚫어 주는듯했다.


수재 : 점심은 먹었을 테고 좀 있다 손님들 가면 저녁이나 먹자.

혜성 : 그래 ^^ 난 괜찮으니 일 봐.


제수씨는 어느새인가 주방으로 들어가 시원한 냉커피 한잔을 들고 와 나에게 건네주며 마치 예전부터 알고 지낸 사람처럼 환한 미소를 나에게 건네주었다.

수재 녀석은 뭐가 그리 좋은지 싱글벙글 얼굴로 손님을 맞이하며 부지런히 음식을 만들어 대고 있었다.

나는 냉커피를 마시며 수재 녀석과 게임에 대한 얘기며 이런저런 대화를 주고받으면서 해가 저물어가는 줄 몰랐다.


시간이 저녁을 알리며 대충 손님들도 빠져나가고 주방에서 있던 제수씨랑 수재 녀석이 삼겹살로 저녁을 준비하고 있었다.

나와 식당 식구들은 대충 인사를 나누고 우리는 넓은 룸으로 들어가 이런저런 담소를 나누면서 식사를 하면서 하루를 보내고 있었다.


저녁을 먹고 제수씨는 커피를 타서 모두에게 한 잔씩 건네주었다.

처음 본 제수씨는 그리 예쁜 스타일은 아니었으나 외적으로 보아 아이 둘을 낳은 여자치고는 몸매가 그리 나쁜 편은 아니었다.

수재 녀석은 식당을 해서 그런지 나이는 나와 동갑이지만 거의 40대 중반인 양 불룩한 배며 산적 같은 스타일 이었다.

우린 그렇게 커피 한 잔 마시며 밖으로 나와 담배 한 대씩 피면서 밤하늘을 보고 있었다.

시간은 9시 정도 되어 나는 내일도 일해야 하기에 그만 가야겠다는 생각에..


혜성 : 오늘 진짜 반가웠고 잘 먹고 간다.^^

수재 : 웬만하면 자고 가. 일산까지 언제 가냐?

제수씨 : 그러세요. 방도 많으니까 자고 가세요.

혜성 : 아니에요. 물건도 실어야 하고 해서.

수재 : 그럼 자주 들려. 그리 멀지도 않으니까.^^

혜성 : 그래. 이제 위치도 알겠다, 자주 와서 밥 좀 얻어먹을게.^^

제수씨 : 언제든지 오세요. 혜성 씨는 항상 대환영이니까요.^^


나는 식당 식구들과 대충 인사를 한 후 식당을 빠져나와 집으로 핸들을 잡았다.

집으로 오는 도중 친구 녀석에게 반가웠고 자주 들이라는 메시지를 받았다.


친구 녀석의 식당을 방문하고 나서 일주일이 지났다.

토요일이라 그런지 일도 손에 잡히질 않아 점심을 간단히 먹고 수재 녀석 식당이나 갈까 생각하다 문득 주말이니 바쁘겠다고 하는 생각에 영화나 보자 하면서 외출을 준비 하고 있었다.

대충 옷을 입고 현관문을 여는데 수재 녀석한테 전화가 온 것이다.


수재 : 오늘도 일하냐?

혜성 : 아니. 주말이라 그냥 쉴까 해서 안 나갔어. 왜?

수재 : 야 그럼 이리 와라 . 내일 일요일이니 쉬니까 여기 와서 일 좀 하면서 이틀 푹 쉬어라.


나는 친구 녀석의 전화를 받고 친구 식당이지만 그래도 샤워하고 옷을 갈아입고 가야겠기에 다시 집으로 들어와 간단히 샤워하고 가벼운 옷차림으로 차를 몰고 식당으로 향했다.


수재 : 내일 일요일에 너, 일 안 가지.?

혜성 : 응 ^^ 그냥 쉬려고.

수재 : 그럼, 여기서 자.

혜성 : 안 그래도 대충 몇 가지 챙겨왔다. ㅋㅋ


제수씨가 주방에서 내 목소리를 듣고 한걸음에 달려 나와 반갑게 맞아주었다.

나는 친구랍시고 괜히 폐를 끼치기 싫어서 손님들 차를 주차해주면서 조금이나마 도움을 주고 싶었다.

수재 녀석은 그런 나를 보더니.


" 그렇지. 넌 그것만 해줘.^^"


주말이라 그런지 손님들이 끊임없이 들어오고 나가는 가운데 어느새 해는 뉘엿뉘엿 저물어 가고 있었다.


수재 : 조금만 더 참아라. 저녁에 맛난 거 해줄 테니. ^^


친구 녀석은 미안했던지 내게 빙긋 웃으며 말을 건네왔다.


혜성 : 난 괜찮아 ^^ 손님 다 빠지면 먹자 ^^


서로 손 인사를 하며 마지막 손님까지 빠지는 것을 보고 담배 한 대씩 입에 물었다.

부엌 쪽에선 우리들의 저녁 준비를 하느라 지친 몸들이지만 즐겁게 준비하는듯했다.



2부를 기다리며.....



관련자료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