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야설
현금 바둑이 맞고 홀덤

첫스포츠 미적시100%환급

丹스포츠&카지노 신규30% 
후불제 정품 비아그라 
세이프카지노 바카라대회

입플30%@ 메이저토토 

(로맨스야설) 유부녀도 여자다 - 1부

작성자 정보

  • 밍키넷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759bcfe11f0d4ddd6c2026299ad97f49_1707049618_3399.jpg
 


최정호 - 30세 총각

정연희 - 35세 8년 차 주부



수요일 저녁.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다.

채팅클럽에서 오늘도 부지런히 대화상대를 찾고 있었다.

내 눈에 띈 건 35세의 한 여인. 닉넴이 이쁜 여우, 정말 이쁠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조심스럽게 마우스를 움직여 쪽지 보내기를 했다.


"닉넴이 너무 예쁘시네요. 바쁘신가요?"


몇 번의 쪽지에도 대답을 해주지 않는 그녀.


오기가 생겼다

한번은 대답을 받아내리라 두어 차례 더 쪽지를 보냈다.

드디어 답장이 날라왔다.


"죄송해요. 애들 씻기느라 쪽지온 걸 못 봤네요."


"아니에요. 괜찮아요."


"애들 일찍 재우려고 씻기고 있었어요."


"그러시구나. 안 바쁘면 이야기 나눌까요?"


"네 잠시만 기다려주세요."


5분 후쯤 대화창을 열어보았다.



- 이쁜 여우님이 대화에 참여하셨습니다 -


돌고래 : 안녕하세요.


이쁜 여우 : 네 안녕하세요.


돌고래 : 비 오는 수요일 저녁인데 장미꽃은 받으셨나요?


이쁜 여우 : ㅋㅋ 아뇨 무뚝뚝한 남편이 주지 않네요.


돌고래 : 제가 하나 드릴까요? 받으세요.


이쁜 여우 : 와, 고마워요.


돌고래 : 소개 먼저 할게요. 경주에 살고 30살 총각이랍니다.


이쁜 여우 : 총각이셨어요? 에고.


돌고래 : 네 총각이라 실망이세요?.


이쁜 여우 : 실망이라기보다 저는 유부녀인데 모르셨나요?


돌고래 : 아뇨 알았어요. 이야기 나누는데 나이가 뭐 상관있나요. 그냥 편하게 이야기 나눠요.


이쁜 여우 : 그래요. 저도 경주 살고 35살 8년 차 주부에요.


돌고래 : 누나시군요.


이쁜 여우 : 그렇네요.^^*


이렇게 우리의 대화가 시작되었다.

일상적인 대화를 나누며 은근슬쩍 애인이 있는지 물었다.


돌고래 : 여우님은 애인이 있으세요?


이쁜 여우 : ㅋㅋ 주부인데 뭔 애인^^


돌고래 : 뭐 요즘은 주부도 애인 하나쯤 다 있잖아요.


이쁜 여우 : 하긴 요즘은 애인 없으면 장애인이라고 하더라구요.


돌고래 : 허락 없이 홈피를 봤는데 이쁘시던데 남자들이 용기가 없나 봐요.^^


이쁜 여우 : 이쁘긴요.^^ 부끄럽게. @^^@


돌고래 : 여우님에게 대시 들어온 사람들 많죠?


이쁜 여우 : 많은 건 아닌데 몇 명 있었어요.


돌고래 : 근데 맘에 안 드셨나 봐요?


이쁜 여우 : 그거보단 좋은 감정이 있었는데 멀어서 여기서만 이야기 나눴죠.


돌고래 : 그렇구나! 여우님은 이름이 뭐예요?


이쁜 여우 : 갑자기 이름은 왜?


돌고래 : 닉넴 부르는 거보다 이름 부르면 더 친해질 수 있잖아요.


이쁜 여우 : ^^ 아줌마랑 친해져서 뭐 하시게요.


돌고래 : 뭐 아줌마는 여자 아닌가요? 가끔 이렇게 이야기 나누면 되죠. 저는 정호라고 해요. 최정호.


이쁜 여우 : 네, 저는 연희. 정연희. 흔하죠?


돌고래 : 이쁘네요. 이쁘니까 흔한 거죠.^^


이쁜 여우 : 이쁘다니 고마워요.


돌고래 : 우리 말놓고 편하게 말할래요? 제가 동생이니까.


이쁜 여우 : 그래도 되나요? 그래 그럼. 너도 말놔.


돌고래 : ㅇㅋ 연희 씨^^


이쁜 여우 : 연희 씨? ㅋㅋ 하지 마. 이상해.


돌고래 : 싫어. 이름 부를래. 그래야 친해지지.


이쁜 여우 : 그래, 그래라.


이렇게 2시간 정도 많은 이야기를 나누었다.


돌고래 : 남편은 아직 안 들어왔나 봐?


이쁜 여우 : 응. 오늘 회식이라서 좀 늦는데.


돌고래 : 연희 씨. 저녁에 외출 자주 해?


이쁜 여우 : 일주일에 한 번 정도. 친구들 만날 때 신랑이 보내줘.


돌고래 : 그렇군. 글 읽는 거 좋아하나?


이쁜 여우 : 아주 좋지. 매일 들어오면 글 읽는걸?


돌고래 : 그럼 홈피에 내가 매일 좋은 글 남겨줄게. 읽어봐. 남겼어. 맘에 들었으면 좋겠다.


이쁜 여우 : 응. 잠시만.


우와~ 아주 좋다. 어디서 가져온 거야?


돌고래 : 예전에 책 읽었는 거 중에 좋은 거를 내가 이쁘게 만들었지. 음악도 넣고.


이쁜 여우 : 너 재주 많네?


여자는 감정의 동물이기에 감정을 잡고자 좋은 글로써 접근했다.


어느덧 그녀도 나에게 관심을 보이며 궁금한 것을 이것저것 물어보았다.

시간이 많이 흘러 밤이 깊어 그녀의 남편이 온 듯했다


이쁜 여우 : 잠시만. 신랑 왔어. 나, 가야겠어.


돌고래 : 아쉽다. 가끔 문자 할까? 전번 줄래?


이쁜 여우 : 그래 010 - 95xx - 33xx


돌고래 : ㅇㅋ 저장했어.


이쁜 여우 : 저녁에는 하면 안되고 낮에만. 내일 이야기하자. 간다.


돌고래 : 응. 잘 가.


아쉽지만 이렇게 처음 대화가 끝이 났다.


종료한 대화창을 두고 그녀의 홈피에 들어가서 화사한 스커트를 입은 그녀의 사진을 보면서 내 여자로 만들겠다고 생각했다.


그동안 그녀의 마음을 흔들기 위해 잦은 전화 통화와 문자가 이어졌다.

어느 날 오후에 통화를 하게 되었다.


정호 : 여보세요.


연희 : 응.


정호 : 뭐 하고 있었어?


연희 : 그냥 애들 간식 만들어주고 있었지.


정호 : 그래? 무슨 간식인데?


연희 : 애들이 김밥 먹고 싶다고 해서 만들고 있었지.


정호 : 나 김밥 무지 좋아하는데. ㅋㅋ


연희 : 사 먹어. 그럼.


정호 : 자기가 만들어주면 안 되나?^^


연희 : 만들면 뭐 하냐? 주지도 못하는걸.


정호 : 왜 못 줘? 만나서 주면 되지 ㅋㅋ


연희 : 힛~


정호 : 오늘 남편 늦어?


연희 : 응. 요즘 회사에 일이 많다네. 좀 늦을 거야.


정호 : 저녁에 잠깐 볼까?


연희 : 만나자고? ㅋㅋ 부끄러운데.


정호 : 부끄럽긴? 우리 사진 봐서 얼굴도 다 아는걸.


연희 : 그럼, 저녁에 보고 내가 연락할게. 김밥 싸느라 바빠.


정호 : 그래, 저녁에 연락해줘.


부푼 기대를 안고 전화를 끊었다.

오늘 드디어 그녀를 가질 수 있겠다고 하는 설렘이 생긴다.

시간이 흘러 저녁이 되고 출출해 라면을 끓여 먹고 있었다


따르릉~ 따르릉~


핸드폰을 들어 발신자를 봤다.


"이쁜 미시 010 - 95xx - 33xx"


그녀였다.


정호 : 응. 자기구나


연희 : 신랑 많이 늦다네. 9시쯤 시간 괜찮아?


정호 : 당근, 괜찮지.^^


연희 : 애들 일찍 자니까 재우고 나갈게,


정호 : 자기, 황성동이라고 했지?


연희 : 응. 어디로 올 거야?


정호 : 황성공원이랑 가까워?


연희 : 응. 가까워


정호 : 그럼 공원 주차장에 있을게. 그쪽으로 와라.


연희 : 알았어. 이따 봐.


전화를 끊고 먹던 라면은 치우고 시계를 바라봤다. 7시 50분을 가리키고 있었다.


콧노래를 부르며 욕실로 들어가 샤워를 했다. 그녀에게 받을 애무를 생각하며 구석구석 깨끗이 씻었다.

외출준비를 다하고 거울 앞에 서서 머리를 매만졌다.

에티켓으로 여자들이 좋아한다는 향수를 뿌리고 집을 나섰다.


차에 시동을 걸고 분위기를 잡기 위한 노래를 듣기 위해 음악을 틀었다.

잔잔한 발라드가 차 안에 흘러나왔다.


공원에 도착해 구석에 차를 세우고 그녀가 오기를 기다렸다.

얼마나 흘렀을까. 어둠 속에서 어렴풋이 흰색 스커트를 입은 여인이 보였다.

혹시나 하는 마음에 자세히 보고 있는데, 전화를 꺼내곤 어디로 전화한다.

아닌가 보다는 생각에 먼 산을 보는데, 핸드폰이 울렸다.

그녀다.. 생각했던 거보다 몸매가 예술이었다.


연희 : 어디 있어?


정호 : 주차장 구석에 검은색 차 한 대 보이지?


연희 : 응. 보여. 차 좋은 거네?


정호 : 좋긴. 그냥 중형찬데 뭐.. 얼릉와….


걸어오는 그녀의 모습은 아가씨라 해도 믿을 정도의 외모와 몸매였다.

그녀가 차에 오르고 어디론가 출발했다.


정호 : 언제까지 들어가야 해?


연희 : 신랑이 12시쯤 온다니까, 그쯤에 가야지.


정호 : 커피 마시러 가자. 좋은 데 있어.


연희 : 그래.



보문단지를 향해 차를 몰았다.


가는 길에 힐끔힐끔 그녀의 다리를 보며 살짝 드러난 허벅지를 살폈다. 그녀는 흘러나오는 음악이 맘에 들었는지 눈치를 못 챘다.


운전하며 은근슬쩍 그녀의 손을 잡았다.

첨엔 부끄러워하며 피하더니 깍지를 끼며 꼭 손을 잡았다.


외지에 있는 레스토랑에 도착하고 둘만의 시간을 즐겼다.

한 시간쯤 후에 레스토랑을 나와 보문호수가 잘 보이는 주차장에 차를 세우고 그녀와 마주 보고 이야기를 나누었다.

다행히 주차장엔 차가 없어 마음을 편히 놓을 수 있었다.

자연스러운 신체접촉을 위해 안마를 해주었다.


정호 : 자기 피곤하지? 안마해줄까? 돌아앉아 봐..


연희 : 아니, 괜찮아. 안마는 무슨.


정호 : 괜찮아.. 돌아앉아 봐. 나 안마 잘해.


연희 : 미안하잖아.


돌아앉은 그녀의 어깨에 손을 올리고…. 가깝게 다가가 주물러주었다.

어깨를 왔다 갔다 하며 그녀의 브래지어끈이 손에 만져졌다.

시원한지 눈을 감고 안마받는 그녀의 목을 잡고 안마하면서 그녀의 성감대가 귀란걸 알게 되었고, 귀 마사지도 해주었다.


귓불을 만지며 비벼주니 조금씩 흥분이 되고 느끼고 있는듯했다.

입술을 살짝 열며 조용히 신음을 내었다.

이제 됐다는 생각에 귀에 입술을 대고 살짝 빨아주었다.

갑자기 다가온 입술에 놀란 듯했다.


연희 : 에구 뭐야. 놀랬잖아.


고개를 돌리는 그녀의 얼굴을 잡고 뽀뽀했다.

입술이 닿고, 입을 벌려 혀를 넣으려고 했으나 그녀는 허락하지 않았다.

그래서 한 손으로는 귀를 만지며 입술을 핥고 있으니 흥분을 한 나머지 신음소리와 함께 입술을 벌렸다.

이때를 놓치지 않고 혀를 깊숙이 넣어 혀를 빨았다.


"쭈압.. 쭙쭙... ?... 쭙.."


연희 : 흠~ 훔~


그제야 내 머리와 목을 감싸 안고 찐한 키스를 나누었다.


진도를 나가기 위해 보조석 시트를 뒤로 넘기고 블라우스 위로 가슴을 살며시 잡았다.

큰 가슴은 아니지만 앙증맞은 가슴이 손에 잡혔다.

움켜잡을 때마다 그녀는 신음을 토해내었다.


정호 : 자기를 갖고 싶어.


말이 끝나기가무섭게 블라우스 단추를 풀었다. 분홍색 브래지어가 눈에 들어왔다.

키스를 나누며 왼손으로는 브래지어를 위로 걷어 올리고 있었다.

가슴이 드러나고, 움켜잡았다.


연희 : 하~아.. 하~ 하~


정호 : 자기 가슴 너무 이뻐.


그녀의 입술에서 떨어져 가슴을 빨았다.

유부녀답지 않게 유두는 너무 작고 앙증맞게 이뻤다.

혀로 살짝살짝 건들며 빨았다.


연희 : 하~ 으~~음~~ 하아~~


다시 키스를 하며 허벅지에 손을 올려 서서히 위로 올라갔다.

치마 안으로 들어간 손이 팬티에 다가갔을 때 그녀가 내 손을 잡았다.


연희 : 안돼.


정호 : 자기, 너무 갖고 싶어.


입술을 뗀 그녀를 다시 입 맞추어. 혀를 빨고 애무하며 손을 다시 넣었다.

그러나 다시 저항했다.


연희 : 안돼.. 못하겠어. 그만. 그만.


너무 서두르지 않기로 마음먹고 그녀 곁에서 떨어져 앉았다.


정호 : 미안해. 자기가 너무 아름다워서.


연희 : 아니야. 내가 미안해. 아직 자신이 없어서.


올려진 브래지어를 다시 내려 블라우스 단추를 메고 단장을 했다.

가방에서 핸드폰을 꺼내 시계를 보더니 놀라며 가자고 했다.

나도 시계를 보니 11시가 넘었다.

시동을 걸고 출발했다.


공원에 도착해서 그녀를 내려주는데 살며시 다가와 찐한 키스를 해주었다.

집으로 가는 그녀를 바라보며 아쉬운 마음을 감출 수가 없었다.


관련자료

전체 1,801 / 1 페이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