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야설
현금 바둑이 맞고 홀덤

첫스포츠 미적시100%환급

丹스포츠&카지노 신규30% 
후불제 정품 비아그라 
세이프카지노 바카라대회

입플30%@ 메이저토토 

(불륜야설) 결혼 후의 외도 - 하편

작성자 정보

  • 밍키넷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fa001413118f2218e1b0da21270e10e6_1707147598_2158.jpg
 


김 대리는 서나희를 침대에 눕혔다.

푹신한 침대에 누워 있는 서나희의 몸매는 약간의 풍만함과 함께 묘한 요염함을 발산하고 있었다. 부끄러움에 몸을 웅크리는 여체의 사이로 여지없이 굴곡이 드러나고 은밀한 여성의 비부가 속속들이 드러나는 것이었다.


서나희는 잔떨림이 일었다. 남편 아닌 다른 사람, 그것도 남편의 부하 직원과 모텔에서 바람을 피운다는 생각이 그녀를 또 다른 흥분에 휩싸이게 하였다.

결혼한 지도 얼마 되지도 않은 풋풋한 새신랑의 굵은 좆이 잠시 후에 자신의 보지를 파고들어 온다는 생각에 오금이 저리고 아랫도리에선 애액이 흘러 팬티를 적셨다.


김 대리는 서나희의 옷을 다 벗겨낸 후에 그녀의 몸을 가득 안았다. 뭉클거리는 감촉이 더없이 좋았다. 상사의 부인 몸이 자신의 강한 육체 아래 놓여 있다는 생각이 그의 행동을 재촉하게 하였다. 젖가슴을 만지다가 입으로 젖을 빨자 서나희는 진저리쳐지는 기분 좋은 쾌감이 온몸을 휩쓸고 지나갔다.


"아! 아주 좋은 기분이에요. 젖 맛이 어때요?"


젖이 나올 리 없건만 묻는다.


"아주 좋아요. 젖꼭지도 이쁘고요. 제가 사모님 몸을 안을 수 있을지 어찌 생각이나 했겠어요? 꿈만 같아요."


"김 대리님은 장가간 지도 얼마 안 되어 한창 부인 육체에 푹 빠져 있을 때인데 나 같은 게 눈에 들어오겠어요?"


"아니에요. 결혼 해 보니 별거 아니던데요. 그보다 사모님하고 이렇게 있으니 그게 훨씬 좋아요. 우리 이거 불륜이지요?"


말하면서 밑으로 손을 내려 보지를 더듬고는 음모를 쓸어내리자 서나희의 입에서 가는 신음 소리가 새어 나왔다.


"아, 거기는. 불륜, 호호, 왜 겁나요?"


"아니에요. 너무 짜릿해서 그러죠. 사모님 보지도 만질 수 있으니 얼마나 좋아요. 예전부터 좋아했었는데"


"정말? 언제부터 날 좋아했어요?"


"입사하고 처음 사모님 보던 날부터요. 그때부터 사모님 몸을 안고 싶었거든요"


"미워, 그럼 그때부터 내 몸매를 훔쳐봤을 것 아냐? 내 몸을 보면서 나랑 섹스하고 싶었어요?"


"네. 주방에서 음식 준비할 때도 뒤에서 출렁거리는 엉덩이를 보며 뒤에서 사모님 보지에 박아 넣고 싶었어요."


"나빠! 아, 거기는 그만. 아, 나 몰라!"


손가락이 아무런 제지 없이 투실한 허벅지와 보지 둔덕을 쓰다듬고 그 계곡의 사이를 넘나들자 서나희는 강한 자극에 온몸을 비틀었다.


"사모님. 보고 싶어요."


"뭐를?"


"사모님 보지를요. 다리 벌려봐요."


"아, 싫어"


그러면서도 김 대리가 다리를 벌리자 곱게 벌려주었다.


허연 허벅지 사이로 짧고 까칠한 음모가 손에 느껴지고 그 사이로 빠져나올 수 없는 강한 유혹으로 음탕하게 이끄는 보지의 균열이 벌어져 있었다.

두툼한 보지 언덕 사이를 벌리고 손가락으로 꽃잎을 열자 아래 질이 연체동물처럼 저절로 벌어졌다, 오므려졌다 하며 맑은 애액을 뿜어내고 있었다.


김 대리는 그렇게 몇 번이나 살펴보다가 이윽고 입으로 보지 살을 입에 물고는 혀로 질을 자극하자 서나희는 온몸이 튕기는 듯한 쾌감을 맛보았다.

까칠한 혓바닥이 여린 성감대를 건드리자 그녀는 얼굴을 돌려 김 대리의 자지를 붙잡고는 입에 넣었다.

제법 굵고 큰 좆은 그녀의 작은 입에 다 들어가지는 못했지만, 쭉쭉 빠는 소리가 제법 경험이 많은 유부녀의 솜씨였다.


`자기 남편한테도 이렇게 빨아 주겠지!`


그러면서 서로 달아오른 몸을 식히려는 듯 합체되기로 했다.


김 대리가 검붉은 좆을 서나희의 벌렁거리는 보지에 집어넣자 동시에 `아!`하는 신음성이 터졌다.

김 대리는 넣자마자 따스하면서도 꽉 조여오는 보지의 탄력에 흥분하고, 서나희는 자신의 좁은 질 입구에 김 대리의 검붉은 좆이 밀고 들어오자 그 충만감에 신음을 터뜨린 것이다.


"아, 좋아! 사모님 보지는 신축력도 있고 따뜻해요."


"아, 나도 좋아! 꽉 찬 느낌이야! 아흐. 그래 상사 마누라 보지에 박은 느낌이 어때?"


"훔쳐 먹는 사과가 맛있다고 했잖소!"


"아! 좋아. 나도 새신랑 좆을 물고 있으니 너무 좋아. 내 보지가 오늘 횡재했네. 아, 여보!"


집에 돌아오니 장모님이 와 계셨다. 아내가 무리하여 결국은 감기가 든 모양이었다. 옆에서 식사 준비며 돌보다가 오늘은 여기에서 주무시고 가게 되었다.


밤이 늦어 잠자리에 들었다. 김 대리 ,아내, 장모님, 이렇게 나란히 누웠으나 김 대리는 오늘 있었던 서나희와의 섹스가 머릿속에서 떠나지 않았다.

30대의 물오른 육체가 주는 즐거움은 더할 나위 없이 김 대리를 흥분의 도가니로 밀어 넣었었다.


잠이 살포시 들었나 보다.

옆으로 돌아누워 더듬어 보니 아내의 몸이 잡혔다. 감기 걸려 몸이 부었나? 좀 더 풍만해진 것 같았다.


김 대리는 옷을 헤집고는 아내의 젖가슴을 손안에 넣고는 주물럭거렸다. 한결 풍만했다.

김 대리가 주물럭거리자 아내는 몸을 옆으로 돌리려고 하다가 다시 가만히 있었다.


손으로 젖가슴을 쥐다가 다시 아래로 내려가 사타구니를 더듬었다.

얇은 팬티 위로 손을 가자 두툼한 아내의 보지 둔덕이 잡혔다.

아픈 사람을 잡고 몸을 만지자니 미안하기도 하지만, 자꾸 서나희가 생각나서 대리라도 만져야 할 것 같았다.


김 대리는 아내의 치마를 걷어 올리고 팬티를 아래로 벗겼다.

어둠 속에서도 아내의 허연 엉덩이가 눈에 들어오고 팬티를 벗기자 애액이 묻은 팬티가 이불속으로 사라졌다.


장모님이 옆에 계시기에 마음대로 하지는 못하고 김 대리는 뒤에서 엉덩이 사이로 겨우 길을 찾아 아내의 보지에 좆을 박아넣었다.

불편한 자세임에도 불구하고 쑥 들어갔다. 그때.


"이 사람. 김 서방. 으흑!"


잦아드는 신음소리는 분명 장모님이었다.


아뿔싸!


모르고 장모님 보지에 자신의 좆을 박아넣었으니!


장모도 잠결에 김 서방이 자기 몸을 탐하는 것을 알았으나 어둠이 주는 묘한 용기가 그녀에게 결국 사위의 좆을 받아들이게 한 건지도 몰랐다.


"하하. 아. 좋아. 더, 더. 아, 여보"


서나희와 질퍽하게 섹스하고 와서 지금은 또다시 장모와 하다니.


"헉헉. 장모님. 좋아요?"


"헉. 그래, 좋아. 우리 사위 좆이 이렇게 좋을 줄 몰랐네."


잠들어 있는 아내 옆에서 숨죽이는 극도의 쾌락이 사위와 장모 간에 이루어지고 있었다.

결혼하니 이런 일이 일어나다니.

근친이 가져다주는 쾌락이 김 대리를 새로운 세계로 인도하고 있었다.


끝-


관련자료

전체 1,801 / 1 페이지
알림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