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편야설

월클 혜택코드 2333 

벳박스 혜택코드 9777 

스포츠 첫미적중전액환급유벤투스스폰서 첫30%

슬롯 신규 5만원 지급 

K카지노 매일 첫충100%

(주부간통야설) 아내의 외도, 그 후 두 달.

작성자 정보

  • 밍키넷 작성
  • 작성일

컨텐츠 정보

본문

1e6fbf28e355688b6e8183225413d0b8_1707439669_0492.jpg

 


약 2달 전, 아내의 외도를 확인했습니다.

저는 24살, 아내는 22살. 직장에서 만나 약 1년간 연애하였고 25살에 결혼하여 26살에 첫째 아이, 3년 터울로 둘째 아이.

현재 중2, 초 5, 두 아이가 있습니다.


제대 후 약 한 달 쉬고 취업하여 현재 세제 후 300정도, 아내는 180정도 이고, 6개월 전까지 아내가 모든 돈을 관리하였고 전 30정도 용돈으로 살았지요.

뭐 불만은 없었습니다.

적당한 24평 자가 아파트에 차 한 대. 가끔 해외여행 다닐 정도로 무난했습니다.


어린 나이에 시집온 아내에게 미안했었고, 아이가 어린이집을 다니면서 아내도 집에서 나만 기다리는 게 싫다며 일을 시작했어요.

그래서 술자리라도 있으면 편히 놀라고 항상 이야기했고, 2~3시까지 늦어지면 각자 남편들끼리 돌아가며 집에 모시고 왔습니다.


두 달 전 우연히 아내 핸드폰으로 POOP 티브이를 보다가 이상한 톡이 올라오더군요.


"어젠 일찍 헤어져서 아쉬웠다. 난 기다릴 테니 언제든 나에게 기대라."


덜컹했죠. 정말 쉽게 놀라지 않는 성격인데도 앞뒤가 예상되며 심장이 뛰더라고요.

못 본 척하며 3일 정도를 카톡 모니터링을 했어요.

애틋하더라고요. 그리고 아내는 대화방 나가기로 흔적들을 지웠고.


마침 아내 폰을 바꿔주기로 해서 s9이 좀 쌀 때 기존 핸드폰 보상판매 한다는 이유로 폰을 받아 포렌식 카톡 복구를 해보았습니다.

참담하더라고요.

약 1년 6개월 정도를 만났고, 아침 출근하면서 안부 인사, 점심때 밥 챙기기, 중간에 전화 퇴근 보고.

보고 싶다, 언제 오냐 등등, 알콩달콩.

그러나 대화 내용을 보니 아내는 나이를 2살 정도 속였고 처녀행세를 했더군요.


집엔 엄마와 본인만 살고 반드시 늦더라도 집엔 들어가야 한다는 이야기.

한 주에 한 번 이상은 만났고 모텔도 간듯합니다.

자는 모습을 봤다거나 이불을 덮었다거나 하는 이야기도 있더군요.


일단 회사 월차를 써서 3일간 고민했습니다

막내 삼촌이 변호사이셔서 친구 이야기처럼 이야기했지만 들통나고.

제가 거짓말하면 잘 걸립니다.

아내에게도, 심지어 애들에게도 티가 난데요.


삼촌의 결론은 한번 정돈 용서하라고 했습니다. 대신, 상간남에겐 확실히 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절대 용서 못 한다는 입장이었지만, 여러 사람이 그렇듯, 아내와의 17년 세월의 정이. 그리고 아이들이.


결론은 이야기를 해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이유가 있겠지. 들어보고 판단하자.


애들은 장모님 댁에 맡기고, 집 안 청소를 깨끗이 하고, 커피를 내려놓고 녹음할 수 있는 휴대전화를 준비했습니다.

삭제된 카톡 내용을 내 휴대전화에 옮겨놓고 와이프가 집에 온 후 커피 한잔하자고 하면서 소파에 앉히고 질문했습니다.


"요새 만나는 사람 있나?"


1분 정도 침묵 후.


"응. 있어. 정리하는 중이야. 근데 어떻게 알았어?"


굉장히 놀란 것 같지만 차분하게 말합니다.


"카톡이지 뭐."


"...."


"그냥 한 달에 한두 번 만나는 사이고, 요새 부쩍 밤에도 전화하고, 문자 보내고 그래서, 정리하는 중이었어."


거짓말을 하더군요. 아마 이땐 마지막 대화만 봤다고 생각했나 봐요.


"다 알고 있으니 처음부터 다 말해봐. 네 입으로."


".."


첫 번짼 거짓말을 또 하더라고요. 그냥 술자리에서 합석한 사람이고 나이가 35이라길래 본인도 동갑이라 속였고, 같은 지역이 아니라서 가볍게 만나 한 달에 한두 번 술 한잔하고 안부 묻는 사이라고.


같이 잦냐? 라고 물었을 때 애매하게 같이 모텔 간 것은 건 맞고, 거짓말처럼 들리겠지만 피곤해서 쉬러 들어간 것일 뿐 오빠가 생각하는 단계까진 하지 않았다고.

두 아이를 걸고 믿어달라며 울며, 그래도 오빠 속이고 다른 남자 만난 건 미안하고 잘못했다고 하더군요.

믿고 싶었습니다. 정말.


동공 지진. 실제로 봤습니다.



"사실대로 더하지도, 덜하지도 말고 있었던 일만 말해라."


이후 이야기 내용은.. 휴.


여자 셋 술을 먹는 자리에 합석했고, 연락처만 교환 후 2주 뒤 만났고, 이후 수요일이나 금요일, 한 주에 한 번 정도.


오랜만에 느끼는, 드라마에서나 보는 연인들의 설렘을 느끼고 싶었고, 40살이 가까워지니 이번 아니면 언제 또.

집에 가서 똑같은 생활도 지쳤었고, 약 2시간 정도 떨어진 거리라 부담이 없어 만나다 처음 같이 모텔에 들어간 날은 정말 피곤해서 쉬러 들어갔지만, 신체접촉을 하지 않고 말처럼 쉬기만 하고 나와서 믿음이 생겼고, 그다음 주에 만나서 간 모텔에서 쌀이 밥이 되었다고.


이후 6시, 회사가 끝나면 매주 2시간을 운전해서 본인을 만나러 와준다는 것에 기뻤고, 섬세하게 챙겨주는 게 좋았고, 저녁 먹고 드라이브하고 모텔에 쉬었다가 2~3시쯤 집에 데려다주는 뭐 그런.

그러다 최근에 집착을 느꼈고, 자기 생활에 더 깊숙이 들어오는 느낌을 받았고, 정리하는 중이었다고.


나는 1년 육 개월 아니, 그 이전부터 고민을 많이 했습니다

문젠 돈이었죠. 밤에 잠을 잘못 잤어요.


아내의 카드가 두 번 터졌죠, 2년 전 1500짜리 한번, 6개월 전 1400짜리 한번.

이해가 잘 안됐어요. 저축된 건 없고 자꾸 모자라니.


아내에게 다그치면 상처가 될까 봐, 또 이야기 꺼내려 하면 자꾸 가르치려 든다고 하면서 시끄러워지기에 나도 그냥 알아서 잘하겠지.

다 날려도 할아버지가 물려준 아내 모르는 땅이 좀 있으니 2~3억 안쪽은 터지더라도 해결해주면 되지! 그런 생각.


그리고 육 개월 전 카드값 정리하면서 경제권을 같이 하자고 했습니다.

애들이 많이 먹더군요. 그래도 잘 정리하고 달에 백만 원장도 저축하였어요

그러던 와중에도 넌 그놈을 만났겠구나.


전 오전 9시 출근해 5시 정도면 끝납니다. 그래서 아침은 아내가 하고, 저녁은 제가 챙기죠.

그때마다 넌 그놈을 만났겠구나.


우린 17년을 살았지만 한 주에 한 번 이상은 부부관계를 합니다.

그놈하고 하고 와서 나랑 한 적도 있냐고 물으니 입은 다문 채 고개만 끄덕이더군요. 허허.


그럼 나 출장 간 날은 그놈하고 아침까지 있었겠구나.

그날 애가 아팠던 걸로 기억하고, 장염이었는데 재우고 나갔다더군요.

그땐 나가면서도 자기가 미쳤다고 생각했다면서.


무릎 꿇으며 정말 잘못했다고, 오빠 없으면, 애들 없으면 못 산다고 울부짖는데, 참, 화가 나면서도 가여웠습니다.

괜히 나 때문인 것 같고, 내가 부족해서 잘 챙겨주지 못하고 헤아려주지 못해서.


비어있는 아이들 방에서 한참을 울었습니다.

지금까지 살아온 가치관, 내 삶의 방향 목표 모두가 무의미해지더군요.

다음날 용서하기로 마음먹고 아내에게 말했습니다.


"이해는 되는 것 같지만, 용서는 안 된다. 널 어떻게 앞으로 믿어야 하냐?"


증명할 수 없으니 살아가며 보여준다더군요.


이후 2달간, 울컥거리는 가슴에 천불이 올라오면 내리는데 시간이 길어집니다.

75킬로 정도 나가던 몸무게가 10킬로가 빠졌으며, 아내는 애써 외면하려 하고 기분 맞춰주려 노력하는 걸 보여줍니다.


2달이 지난 지금, 아내는 기존처럼 다시 평범한 일상으로 돌아온 것으로 보이고, 동시에 아직 어색합니다.

그런 걱정을 합니다.

15년 뒤에는, 혹은 그 이전에 같은 일이 발생 하지 않을까?


최근 2주에 한 번은 술자리를 가집니다

변명이라도 하듯, 가는 위치 등을 카톡에 보내주고 2차 등, 이동할 때 카톡을 줍니다.


전 나락으로 떨어지고 있는 기분입니다.

나만 멈춰있는 듯, 다른 사물의 시간은 평온하게 흘러갑니다.


이혼하려 합니다.

이혼하고 친권 가져오고, 양육비를 받고.


내 옆에서, 애들 옆에서 개선 의지를 보여주고 1년 육 개월간 내 맘을 돌려놓으라 할 겁니다.

돌려놓는다면 다시 결합하고, 못하면 헤어지자고 통보할 생각입니다.

다른 방법도 있을까요?


관련자료

전체 1,801 / 1 페이지
알림 0